삼동초등학교 로고이미지

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
(좋은글) 법사스님와어머니(통도사)
작성자 박덕수 등록일 13.12.07 조회수 920

 

♡ 법사 스님과 어머니♡  

 

조선의 정조대왕 시절에
경남 양산 통도사에는 훌륭한 법사 스님이 계셨다.


그 법사 스님은 아주 핏덩이 일때
그 추운 겨울에 양산 통도사의 일주문 앞에

보에 쌓여 놓여 있었는데
마침 그 곳을 지나던 스님 한 분이 통도사로 데리고 와
절에서 기르게 되었던 것이다.

그런데 그 아이가 통도사 일주문 앞에 놓이게 된 것에는
사연이 있었다.

어느날 젊은 부인이 한 사람 찾아와
주지 스님을 친견 하였는데 그 때 갓난 아이를 보듬고 왔었다.

그 젊은 보살이 주지 스님에게 말 하기를


* 스님 제가 이 절에서 무슨 일이든지 다 하겠습니다.
공양주도 잘 할 수 있습니다.
그러니 이 엄동 설한에 우리 모자는 굶어 죽지 않으면
눈 속에 얼어 죽을 것 같으니
해동을 할 때 까지 만이라도 제가 여기서 일을 하면서
이 갓난 아이와 같이 지낼 수 있도록 도와 주십시오 ..


그 때 주지 스님은
대중 공사(사찰에서 말하는 일종의 재판 같은 회의를 말함)를
모든 대중이 모인데서 붙혔다.

그 때의 결론은 <안 된다>는 것이었다.
이유는 단 한 가지.
너무 젊다는 것이었다.

사부 대중이 많은 이 사찰에 살면서
헛 소문 만들기 좋아 하는 자들로 인하여
어떤 불미스런 헛 소문이 날지를 모른다.

젊은 스님 누군가와 눈이 맞아 애를 놓았다느니
아니면 젊다 보니 앞으로 있을 어떤 스님과의 연분이 생길 수도
있기 때문에 이 곳에 있을 수 없다는 것이였다.

그 때 그 보살은 통도사를 빠져 나오다가
눈이 오는데 어린 갓난 아이를 일주문 옆에 두고서
떠나 버린 겄이었다.
그것을 다른 스님이 지나다 데리고 와서 키운 것이었다.

그런데 그 아이가 크면서 얼마나 신통한지
스님들이 법문을 하실라 치면 늘 앞에 정좌하고 앉아서
요지부동도 않은체 듣는 즉시 외워 버리는것이었다.
그러다 나이 18 세에 훌륭한 법사 스님이 되셨다.

그 스님이 법문을 하실 때면
사방 천지에서 구름처럼 사람이 모여 들었다.

그렇게 세월이 흘렀다


그날도
그 법사 스님이 법문을 하고 계실 때
법문을 듣고 있던 어떤 노 보살님이 혼자 말로


* 대체 저 법사 스님의 어미니는 어떤 분일까 ?
어떤 분이 어머니 이시길래 아들을 저리도
훌륭하게 잘 키우셨을까
?

그렇게 혼자 말로 중얼 거리고 있는데
그때
옆에 앉아 있던 한 보살이


** 예~ 제가 저 법사 스님의 애미 입니다.

그 단 한 마디가 순식간에 법당 안과 도량에 있는
모든 사람에게 쫙 퍼진 것이었다.

마침내는
법사 스님이 법문을 하고 있는 그 사이에 듣게 되었다.

법문을 마치고 나온 법사 스님이
그 어머니라는 사람 보고 좀 기다리라고 하고는
모든 사부대중을 불러 놓고 의논을 하였다.


** 지금 저기에는 내 어머니라는 보살이 와 있는데
모든 스님들의 생각은 어떠 하신지요 ?
제가 만나뵈어도 되겠습니까
?

그러자
모두가 하나 같이 이구동성으로 하는 말


* 아니 그 엄동 설한에 눈까지 오는데 죽으라고
일주문 앞에 두고 갈 때는 언제이고
이제 와서 훌륭한 법사 스님이 되시니까
내 아들이네~ 하고 자랑을 하는 것이 어디 애미된 도리 입니까?

그런 사람 이라면 불러서 혼을 내 주고 두 번 다시는
얼씬도 하지 못하게 하시는 것이 좋겠습니다.

대중공사가 그렇게 결정이 나자
법사 스님이 그 어머니 되는 사람을 들어 오게 하여서
마주 앉아서 하는 말..


* 정말 그대가 내 어머니가 맞소 ?

** 예 ~ 제가 예전에 일주문에다 두고 갔었지요.

그러자 법사 스님

* 됐오.. 그러면.
이제 두 번 다시는 나를 아들이라고도 하지 말고
또 그대가 법사 스님의 엄니 이네. 하는 말도 마시오.
죽으라고 버리고 갈 때는 언제이고
이제 와서 내 아들이네~ 하는 것은 무슨 심보요.
그러니
앞으로는 내 법문을 들으러 오는 것은 좋으나
절대로 어디 가서 법사 스님이 내 아들이란 소리는 마시고
두 번 다시는 나를 아는채도 마시구려
.

그러면서 어머니를 돌려 보냈던 겁니다.

그 무렵
정조 대왕의 귀에도 양산의 통도사에는
아주 훌륭한 법사 스님이 있는데 그 스님이 법문을 할 때면
사람들이 구름 처럼 모여 든다는 소문이 들린 것이다.

그 소문을 듣고 있던 정조 대왕이

* 그럼. 그토록 훌륭한 법사스님을 낳으신 어머니가 있을 테니
양산으로 내려가서 그 어머니를 모시고 오도록 하시요.

어명을 받고 양산 통도사로 내려온 신하들이 다시
정조대왕 에게 이르기를...

* 그 어머니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자초 지종을 모두 고하자

정조대왕이 통도사의 법사 스님에게 편지 한통을 전했었다.

*************

세상에 어느 누가 자신을 좋아 한다 사랑 한다 하여도
그 어찌 자신을 낳아준 어머님 만큼이나 하리오.

내가 듣기로는 그 추운 겨울에 스님을 버렸다 하나
그것은 그렇지가 않구려.

둘이 같이 다니면 얼어 죽고 배 고파 죽게 생겻으니
파리의 목숨도 귀하게 여기는 스님들은
자식을 여기 두고 가도 분명 살려 주었으면 주었지
어찌 산 생명을 죽도록 내 버려 두겠는가.

하는 생각 으로 살릴려고 두고 간 것이지
절대로 죽으라고 버리고 간 것이 아닙니다.

*************************

이 편지를 받아든 법사 스님.......

갑자기 오늘이 아니면 그 어머니를 만날 수 없을 것 같아
수소문 하여서 길을 떠나 찾아 다니기 시작을 했었다.

그러다 해가 거의 다 질 무렵
한 마을에 이르러 한채 뿐인 집에 들어가서 묻기를.....


* 혹시 이러 이러한 노 보살이 이 부근에 사시는거 모르시요 ?

그러자 그 집의 노장님이 나와서 언덕 밑의 집 한체를 가르키며

** 저기 저 집인데
오늘은 불이 켜 있지가 않군요.
불이 켜 있으면 그 노인네가 살아있거나 집에 있는 것이고
불이 꺼졌다면 약방에 갔거나 아니면 죽었을 것이요
.

법사 스님이 그 소리를 듣고는
호롱불을 하나 빌려 숨이 목에 차도록 뛰어 갔다.

그리고 그 집안에 당도 하니
인기척이 없어 법사 스님이 주인을 불러 본다.

주인장 계시요 ?
주인장 계시요 ?


아무 대답이 없자 법사 스님이 토방을 올라 방문을 살며시 열어보자

분명 누군가가 이불을 푹 뒤집어 쓰고 있는 것이 보였다.

법사 스님이 호롱 불을 들고 다가가서 이불을 젖히니
어머니가 거의 죽어 가는 모습으로 누워 있는데

머리 맡에는 언제 먹었던 죽 그릇 인지는 몰라도
바싹 말라서 쩍쩍 갈라져 있었고
방안은 냉기가 흐르고 입에서는 입김이 솟아 나왔다.

그 모습을 보던 법사 스님이

* 어머니 ~~~~~~~~~~~~~~~~~ ~~~~~~~~~~~!

그러자 가물 가물 죽어 가던 어머니가
희미한 정신으로

** 뉘시요 ? ....... 뉘시길래....
나 보고 어머니라 하시오........
그 호롱 불로 ......얼굴좀 비쳐 보구려......


그때 법사 스님이 호롱 불을 자신의 얼굴에 가까이 갖다 대자
어머니가 하시는 말 ...

** 이제...되었오..... 어서 .....양산 통도사로
빨리 가시어....더 많은 법문으로...
부디 훌륭한 스님이 되시구려.....
이제.....나는....내 마지막 소원을 들었구려.....


어머니....라는 그 말 한 마디..........
못 듣고 죽을줄 알었었는데..........


법사 스님이 그 소리를 듣자마자
어머니를 들쳐 업고는 양산 통도사로 뛰기 시작 했었다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통도사에 도착한 법사 스님이 있는 정성 다 들여
미음을 쑤고 약을 다리어 그 어머니를 살렸고
그렇게 지내던 어머니가 양산 통도사에 온지
3 년이 되는 해에 세상을 뜨셨다.

그 때 법사 스님이 그 어머니를 위하여 49 제를 드리는데
법문을 한 곡조 올린다.


**************

이 세상에 어느 누가 가장 귀한 부자 인가.
이 세상에 어느 누가 가장 궁한 가난 인가.

부모님이 살았을 때 가장 귀한 부자 이고
부모님이 안 계시니 가장 궁한 가난 일세.


어머님이 살았을 땐 밝은 낮과 같더니만
어머님이 안 계시니 해가 저문 밤과 같네.

어머님이 살았을 땐 마음 든든 하더니만
어머님이 안 계시니 온 세상이 텅 비었네.


***************************

그렇게 49 제 마지막 막제에서 법문을 하자
그의 어머니 음성이 다시 법당안을 멤돈다.

****************************

훌륭하신 법사 스님.....자랑스런 내 아드님.
어머니란 그 한마디 다 못 듣고 갈까봐서
조마 조마 하더니만 그 소원 이제 풀고
오늘 내가 떠나 가니 너무 성념 마시구려.


자랑스런 내 아드님 ..훌륭하신 법사 스님....
자식 옆에 두고 살며 어미 소리 못 들을 때
메어지는 그 가슴은 수만 개의 송곳 끝과 같고
그 어머니 소리 듣고 귀를 번쩍 떴을 때는


세상을 다시 얻었는데 이제 내가 가는 길에
훌륭 하신 법사 스님 그 법문에 감사하니
부디 부디 좋은 법문 많이 하여
세상을 밝히소서.. 이제 나는 올라 갑니다

 

 

 

 

이전글 (좋은글) 어느 꼬마
다음글 2013년 총동창회